최종편집:2017.4.25 화 11:18
인기검색어
로그인 회원가입
> 뉴스 > Food desk > 식문화포럼
     
다이어트(DIET)에 왕도가 없다는 데...
세명 디톡스 다이어트(SEMYUNG DETOX DIET)는 발효과학이다
2016년 07월 28일 (목) 19:28:47 식품위생신문 iweekly@hanmail.net
   

 "어성초/삼백초, 발효과학을 알면 다이어트가 눈에 보인다."고 말하는 '세명 디톡스 다이어트' 책임연구원장 김미숙 박사(사진촬영 -산청 동의보감촌에서-)
 

     
 

다이어트(DIET)잘 알고하자

다이어트(DIET)에 왕도가 없다는데...!?

아무나 하나...!? 눈(眼)이라도 마주쳐야지’... 이는 곧, ‘다이어트(DIET)’에 허(虛)와 실(失)을 잘알고 해야 한다는 지론(持論)이요 당부하는 말이다.

우리 국어사전에 ‘다이어트(DIET)’란 건강을 증진시키거나 체중을 줄일 목적으로 음식물을 조절하여 섭취함 이라 적고 있다. 특히 요즘은 남녀불문하고 너도 나도 몸매관리에 모두들 관심을 지닌 것은 저마다 자기를 만드는 성취요 사회적 비즈니스에서 우선순위로 갖춰야하는 칼라이기 때문일 것이다.

그래서 요즈음, 인터넷에서 다이어트(DIET) 관련정보를 검색하게 되면, 유명 연예인들의 다이어트를 시작으로 해서 정보가 많고도 많으나...  한의학적(韓醫學的)이나, 약선학(藥膳學), 또는 양생학(養生學)에서는 매우 이해(理解)하기가 어렵고 받아드리기가 어려운 다이어트 상식을 만나게 된다.

말만 믿고 무조건 살이 빠지고 체지방이 감소 될 것 같아 무작정 시작하는 다이어트(DIET)’는 이제 그만 멈춰야 한다. 특히 이처럼 무작정 시작하는 다이어트(DIET)가 자칫 잘못하면 평생건강을 망친다는 것을 염두에 두어야 하기 때문이다. 때문에 이제는 유행처럼 돌고 도는 갖가지 다이어트(DIET)의 허(虛)와 실(失)을 꼼꼼히 살펴보고 다이어트(DIET)’에 입문하는 노력이 필수적이다.

사람은 먹는 대로 간다

음식궁합(飮食宮合)의 저자 곡천 유태종 박사는 일찍이 <식보채보(食補菜補)>라 했다. 식보(食補)란,‘좋은 음식을 먹어 원기를 보충하다’라는 뜻이다. 하지만 우리나라 국민이 채식에서 육식하는 인구가 늘면서 비만인구가 날로 증가한다는 여론 속에 우리국민 육류소비량이 매년마다 꾸준히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우리 정부가 지난 '14년을 기준으로 우리국민 1인당 연간 육류 소비량이 50kg을 넘어 선 것으로 집계되면서 국민 1인당 쇠고기 11.6kg. 돼지고기 24.3kg. 닭고기 15.4kg을 소비 한 것으로 조사 되었다. 그리고 "밥은 걸러도 커피는 꼭 챙겨 마신다"며 밥보다 커피를 더 마시는 인구가 늘고 있는 추세가 문제이다.

최근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은 성인남녀 1만 여명을 대상으로 식생활을 분석한 '2013년 국민 영양 통계'를 발표했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은 '쌀밥과 주류 등을 하루 어느 정도 섭취 하는가'라는 설문조사를 실시하자, 그 결과 우리나라 20~40대의 주류 섭취량이 매우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일반적으로 학생인 20대의 경우 소주와 맥주 섭취량이 1일 평균 133.03g으로 우리국민 주식인 쌀(132.92g)보다 많았다. 또한, 한 직장인이 많은 30, 40대의 1일 맥주 섭취량과 소주 섭취량은 총 178.47g인데 이 수치 역시 쌀(156.03g)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개연성은 인스턴트식품이나 패스트푸드만으로 끼니를 때우게 되고, 칼슘이나 비탄민 등 꼭 필요한 영양소가 제대로 공급되지 못하니 건강을 해치게 된다는 것. 특히 패스트푸드의 세트 메뉴에는 많은 열량이 비만과 성인병을 유발하게 된다는 지적은 어제 오늘 일만이 아니다.

이처럼 우리 사회가 달라진 식생활패턴에서 최근 라이프스타일 푸드 전문업체 설문조사기관이 우리나라 20~40대 여성 1000명을 대상으로‘국내 여성 다이어트 패턴조사’를 실시하자, 응답자의 86%가 현재 다이어트가 필요하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그뿐 아니다...! '사람은 먹는 대로간다 ”는 말처럼 ‘먹는 것을 잘못 먹어서 과체중이나 비만인구가 날,밤 없이 새록새록 자라고 있고,  날로 증가하고 있어 이러한 문제점은 국가적으로나 사회적으로 매우 주요한 과제일 것이다.

 

   
    -어성초 / 삼백초 진액-
     
 

어성초(Houttuynia cordatata)와

        삼백초(Saururus chinensis)에 대한 이해(理解)

요즈음 우리주변에서 굶고 하는 다이어트(DIET)나, 물만 마시고 하는 다이어트(DIET)를 한다는 사람(人)들을 간과(看過)해서는 아니 되는 사안(事案)들이다. 이에 본지편집인이 사람(人)신체의 해독기능을 회복하는 건강요법으로 ‘세명(世明) 디톡스 다이어트(SEMYUNG DETOX DIET)’제품군을 찾아 커버스토리로 정리하고자 한다.

세명(世明) 디톡스 다이어트(SEMYUNG DETOX DIET)는 세명한방제약주식회사(대표이사 권세환)에서 내놓은 다이어트(DIET) 제품군은 발효과학의  메시지를 담고 있다는 것이 걸작이다. 백두대간의 큰 줄기가 덕유산에서 거창군 위천면 상천리에 현성산으로, 지리산으로 향하다 동남방향으로 큰 줄기를 하나 만들어 이곳에 남령과 월봉을 거쳐 금원산의 자연 휴양림이 장관을 이루는 이곳에 세명한방제약주식회사 (www.smopc.co.kr)가 그림처럼 자리하고 있다.

세명(世明) 디톡스 다이어트(SEMYUNG DETOX DIET)’제품군은 덕유산 산자락 720m 고랭지 황토토질 농장에서 자연이 주는 천영 미네랄 등이 증가할 수 있도록 어성초와 삼백초를 유기농법으로 일일이 관리하여 세명의 CEO가 직접 재배한다는 점이 아주 특별하다.

덕유산 720m 고랭지에서 손수 재배한 어성초와 삼백초로 1차 개발연구한 제품군은 황토발효실 옹기 항아리에서 1년간 저장발효 시킨다. 그리고 다음 이어서 지하 황토방에 항아리에 묻어 3년간 숙성시키는 제품군은 여타 제품들이 이를 흉내 낼 수 없다는 것이 ‘세명(世明) 디톡스 다이어트’제품의 품격이요 ‘세명(世明) 디톡스 다이어트(SEMYUNG DETOX DIET)’연구진이 개발연구한 발효과학의 노하우다.

세명한방제약주식회사 김미숙 박사 세명티톡스힐링센타 원장은 권륜희, 권민진 연구원과 팀웍을 이루면서 그동안 어성초와 삼백초에 관한 연구실적은 논문목록만 봐도 19목록에 이르고, 관련학술활동에서 발표(공동발표포함)하는 주재발표가 59회에 달하고 있다.

이처럼 ‘세명(世明) 디톡스 다이어트(SEMYUNG DETOX DIET)’연구진은 먼저 유기농업에 발효과학에  옹기항아리가 지닌 항아리발효과학을 꽤찻다는 점이 ‘세명(世明) 디톡스 다이어트(SEMYUNG DETOX DIET)제품에 진면목 이다.

특히 (사)한국어성초삼백초임상연구재단 연구원장으로 활약하고 있는 김미숙 박사는 –어성초와 삼백초 추출액을 함유한 김치제조 방법(2010.11.29.)-과 –어성초와 삼백초 추출액을 함유한 간장의 제조방법(2011.01-17)등 특허등록은 10 여종류에 이르고, 현재 특허출원현황에는 -어성초와 삼백초 재배방법- 등과 함께 4종류로 자리매김하면서 (사)세계약선문화협회 전문위원 이사로써의 –약선식료학(藥膳食療學)에 남다른 관심과 지론을 지닌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어성초(Houttuynia cordatata)는?

식품동의보감(食品東醫寶鑑) 저자 곡천 유태종 박사는 고래로 어성초(魚腥草)는 변비에 좋다 했다. 그러나 생선비린내가 난다고 해서 어성초라 불리는 풀인데 약효가 10 가지가 된다고 하여 십약(十藥)이라고도 한다 했다.

해열, 해독약으로써도 이용되었다. 그 냄새 일부는 데카노일아세트알데히드 인데 이 물질은 곰팡이나 황색 포도상구균을 4만분의 1의 농도로 억제하는 효과가 있고 항 바이러스 효과도 인정되고 있다. 변비, 축농증, 여드름, 검은 피부, 상처난 피부등에 유효한데 어린 잎은 식용으로도 쓰인다.

어성초에는 칼륨을 비롯한 여러 가지 무기질이 골고루 있으며 모세혈관의 기능을 돕고 튼튼하게 하는 성분도 있다는 보고가 있다. 최근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천연물 의약연구센터에서 조류독감(AI)예방 및 치료제로 사용되는 ‘O7R’을 어성초에 분리 추출되었다.

특히 한국,일본, 중국 등지에서 식용, 약용, 미용 등의 용도로 사용 오래 전부터 사용되어 왔으며, 부인병에 좋은 것으로 알려져 왔다. 뿐만아니라  어성초는 중국에서 약3000년 전부터 효능을 인정받아 민간요법으로 이용하여 오고, 가까운 일본에서도 민간용법으로 건강을 다스리는데 제일로 친다. 체내 독성을 없애주는 특성을 가진 어성초 요법이 시대적으로 잘 어울리는 겅강요법이 아닌가 생각되어 진다.

삼백초(Saururus chinensis)는

삼백초(三白草)는 삼백초과에 속한 여러해살이풀이다. 꽃이 필 때 쯤 꽃밑에 있는 2-3개의 잎이 하얗게 변하고 꽃과 뿌리 또한 흰빛이어서 3가지 색을 가지고 있다 해서 삼백초라는 이름이 붙었다

약효와 생김새가 비슷한 식물로 약모밀이 있는데 심장을 닮은 잎의 모양이나 꽃잎처럼 보이는 4장의 포로 구별할 수 있다. 또한 삼백초는 뿌리, 잎, 꽃전체를 약으로 사용하며 어성초와는 달리 비린내 나는 성분이 없어 비린내가 나지 않는다.

삼백초는 ‘폴라본’계 물질, 수용성 ‘탄닌’‘필수아미노산’유효 미네랄의 보고로 천성초라는 별명이 말해 주듯 천성적으로 인체의 정기를 크게 확대시켜주는 탁월한 효능의 약초다. 삼백초는 약성이 좋다보니 멸종위기에 처해 있어 산림청과 환경부에서 보호 식물로 보호지정되어 있다.(멸종위기 식품제177호)

 

   
 
     
 

효소(Enzym)를 알면 다이어트(DIET)가 보인다

효소(酵素) 란 생명체 내에 화학반응의 촉매가 되는 여러 가지 미생물로 부터 생기는 유기화학 물질이다. 동물, 식물 등 모든 생물의 세포속에는 여러 종류의 세포가 있으며, 효소의 촉매작용에 의해 생명이 유지된다. 즉 효소는 세포안에 널리 분포되어 생명체의 화학적 반응에 관여하는 물질이다.

그리고 효소는 숙성과정에서 오랜 시간과 기술이 요구되어 진다. 또한 효소는 같은 방법, 같은 공정에서도 온도, 습도, 광선, 공중의 미생물 등에 의해 뷔페하거나 알코올이 되기도 하며, 특수 조건에서만 효소가 탄생된다.

제품의 우수성은 원료의 선택, 발효미생물의 선택, 발효기술에 의하여 결정되며 미생물의 성장대사시 효소 이외에 각종 비타민, 무기질등도 생성되어 진다. .따라서 효소 식품은 원료가 함유한 영양성분과 미생물 대사산물과 함께 섭취할 수 있는 식품의 발효 효소이다.

특히 효소는 체내흡수가 잘되도록 생체이용율을 높인다는 것이다. 효소는 단백질, 비타민, 무기질 등의 여양소가 많이 함유되어 있는 식물들을 주원료로 사용함으로써 효소의 원료가 되는 당백질, 비타민, 무기질을 충분히 공급해 주는 것이다. 또한 발효,배양과정을 통하여 일반식품이 함유 한 본래의 영양소보다 더 많은 여양소를 생성하여 함유하게 되고 니들 영양소를 체내 흡수가 잘 되도록 생체이용율을 높인다.

효소의 역할론에서는 체내의 효소를 활설화 시킬 뿐 아니라 소화,흡수, 노페물이나 쌓인 독소를 배출하는 작용을 한다. 무엇보다 -‘세명(世明) 디톡스 다이어트(SEMYUNG DETOX DIET)-는 개발과정에서 심혈을 기울인 것은 임상사례로 체성분분석 과정이다.

이러한 개발연구과제를 본(本)으로 하여 세명(世明) 디톡스 다이어트에 입문하는 데는 먼저, 세명(世明) 디톡스 다이어트 -5일 클린 프로그램-이 있고, 이어서 세명 디톡스 다이어트(DIET) 프로그램을 챙기면 된다. 이를 두고, "사람(人)마다 체질이 다르기 때문에 다이어트(DIET)에 같은 음식이라도 열량이 달라 어떤 음식으로 다이어트(DIET) 를 관리 하느냐...!? 에 따라 성패가 갈라지게 된다,"며, "발효과학에서 효소를 알게 되면 -세명 디톡스 다이어트(DIET)-가 눈에 보인다."고  책임연구원장 김미숙 박사는 일러 준다. 상담전화-(055)-943-1963)/(www.semyungmall.com)

 

   

   효소명품(酵素名品)으로 알려진 -720- Classic (카데고리 : 효소)

   
   -세명한방제약(주) 황토방의 옹기항아리의 천연스러운 모습-
 
     
 
     
 

 

[AD] [속보] 의료실비보험 최저가 1만원대로 가입요령
[속보] 운전자보험 최저가 1만원으로 가입요령
[추천] 메리츠화재 100세만기 의료실비보험
식품위생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식품위생신문(http://www.fooddesk.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개인정보보호정책 | 구독신청 | 광고안내 | 회사소개 | 이메일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주간 식품위생신문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4 나길 46 덕성빌딩 2층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서울 다06567
발행·편집인 김현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현용 | Tel (02)704-7114 | Fax (02)706-6269 | 등록일 : 1992년 5월 27일
Copyright 2007 식품위생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weekly@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