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17.3.24 금 18:40
인기검색어
로그인 회원가입
> 뉴스 > 기획특집 > 사건/사고
     
동원 참치캔 이물(칼날)검출 조사 결과발표
지난 ‘06년11월29일에도 커트칼날 이물질 소비자불만 신고있었다
2008년 03월 24일 (월) 09:17:02 식품위생신문 webmaster@fooddesk.com
   
 
  ▲ 동원F&B 참치 캔  
 
동원 ‘칼날 참치캔’ 사건전말에서 동원 F&B가“칼날이 들어가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반박했던 것이 당당한 거짓말로 드러났다.

이 같은 동원F&B 거짓말은 식품의약품안전청이 21일 ‘동원 참치 캔 칼날 이물질’ 사건 전모를 조사발표한 데서 밝혀졌다.

식품의약품안전청은 (주)동원F&B에서 생산한 “동원참치살코기”제품에서 칼날이물이 검출된 사건과 관련하여 경남 창원공장 및 경기도 성남 고객만족센터에 대해 현지조사를 실시한 결과 창원공장의 제조과정에서 문제의 칼날이물이 혼입된 것으로 조사되었다고 밝혔다.
조사된 주요내용을 보면 문제제품이 생산된 날(‘07.7.4)에 생산라인의 컨베이어벨트가 끊어져 약 32분간 생산 작업이 정지된 상태에서 공장관계자가 문제된 커트 칼과 같은 칼을 사용하여 수리작업을 한 것으로 확인되었고, 제품에 사용되는 빈 캔의 입고검사 과정에서도 동일한 칼을 사용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아울러, 지난 ‘06년 11월 29일에도 커트칼날 이물이 검출되었다는 소비자불만신고가 있었던 것으로 확인되었다.
따라서, 이와 같은 조사내용을 종합해 보면 칼날이물은 문제제품이 생산된 지난 ‘07년 7.월4일에도 컨베이어벨트 수리과정에서 수리에 사용된 칼날이 부러져 제품에 혼입되어 통과된 가능성이 큰 것으로 판단되었다.

참고로, 문제된 “동원참치살코기”캔 제품의 제조공정을 정밀 조사한 결과 금속성 이물을 걸러낼 수 있는 금속검출기 및 X-ray 이물검색기가 설치되어 있으나, 현장에서 실험한 결과 제품 속에 이물이 박힌 위치에 따라 이물을 검색해 내지 못하는 기계적 결함이 확인되었다. X-ray 이물검색기에 문제된 칼날크기(15㎜×9㎜)와 동일한 크기의 칼날을 샘플로 현장에서 직접 실험한 결과 캔 가장자리로부터 9㎜내에 박힌 이물은 검출기가 인식하지 못(실험과정 동영상 파일첨부)하였다.

식약청은 금번에 커트칼날 이물 검출사건에 대하여 (주)동원F&B측에 시설개수명령 등 행정처분을 하고,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하도록 지시하였으며 시중에 유통 .판매중인 해당제품을 신속히 회수하도록 조치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식약청은 가공식품에 대한 이물관리 종합대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다.
우선, 제조업체를 감독하는 전국 시.도 및 6개 지방 식약청에 이물 등 식품안전관리에 철저를 기하도록 지시했다. 그리고 식품업체가 접수받은 소비자 클레임(Claim)에 대하여 식약청, 시.도 등 행정기관에 즉시 보고하도록 하고 소비자의 이물신고가 접수되는 소비자단체 및 한국소비자원 등과 위해식품의 정보를 공유하여 신속한 조치가 이루어지도록 하는 등 소비자 클레임 보고 및 공유체계를 마련했다.

현재 운영하고 있는 부정. 불량식품 신고전화(1399)를 더욱 활성화하여 소비자들이 이물 등 부정. 불량식품 신고를 쉽게 할 수 있도록 식약청 홈페이지 등에 「소비자 신고 센터」를 개설하여 운영 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위해우려식품의 신속한 회수를 위하여 언론 등에 즉시 공표하고, 휴대폰 등으로 유통. 판매업자 등에게 회수내용을 전파하고 있으며, 회수매뉴얼도 개발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식약청은 식품 유형별로 이물질의 종류와 발생원인, 업체의 관리실태 등 전반적인 실태를 조사하여 종합적인 이물관리대책을 조속히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해당제품 생산현황을 살펴보자면, 생산일자 : 2007.년 7월 4일(유통기한 2014. 6. 29까지)로 생산량은 150g×167,050캔(총 25,057㎏)에, 판매량은 150g×167,050캔(총 25,057㎏)에 달한다.
[AD] [속보] 의료실비보험 최저가 1만원대로 가입요령
[속보] 운전자보험 최저가 1만원으로 가입요령
[추천] 메리츠화재 100세만기 의료실비보험
식품위생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식품위생신문(http://www.fooddesk.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개인정보보호정책 | 구독신청 | 광고안내 | 회사소개 | 이메일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주간 식품위생신문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4 나길 46 덕성빌딩 2층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서울 다06567
발행·편집인 김현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현용 | Tel (02)704-7114 | Fax (02)706-6269 | 등록일 : 1992년 5월 27일
Copyright 2007 식품위생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weekly@hanmail.net